본문 바로가기
TV&영화리뷰

영화 변호인 故노무현 대통령 부림 사건을 다룬 실화 바탕

by 리뷰스타⭐️ 2022. 5. 30.
반응형

반응형

평점 9.29 약자의 편에 서서 세상에 맞서다.

영화 변호인의 배경은 1980년 초 부산에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고등학교 출신으로 사법고시를 패스한 송우석은 학벌로 이어지는 든든한 백도 없고 가방끈이 짧다(고등학교 졸업만 했다는 뜻)는 이유로 대전에서 판사까지 했지만 무시를 당하자 세무 변호사로 변신합니다. 부동산 등기부터 세금 자문까지 남들 시선은 신경 쓰지 않고 돈 되는 일이면  나이트에 전단지까지 뿌리면서 영업하며 부산에 있는 돈이라는 돈은 다 벌어들이는 한마디로 돈 잘 버는 변호사로 이름을 날리는 중이었습니다.

 

부산의 돈을 긁어모으다 보니 과거에 어려웠던 고시 공부하던 시절 빚졌던 기억이 떠올라 갚으러 갑니다. 아내와 아이들과 돈을 안 내고 도망갔던 국밥 집을 찾아가 식당 주인에게 사과하며 돈을 건네지만 주인아주머니(김영애)는 잘 되었으니 다행이라고 잊지 않고 찾아와 줘서 고맙다며 자주 얼굴 보자고 돈을 받지 않고 그냥 돌려보냅니다.

 

그런데 얼마 후 식당 주인의 아들 진우(임시완)가 생각지도 못한 사건에 휘말려 빨갱이로 오해받아 재판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국밥집 아주머니의 간절한 부탁을 거절하고 싶었지만 외면할 수 없어서 구치소 면회만이라도 도와주겠다고 나서게 됩니다. 면회소에 들어온 진우는 갖은 고문으로 몰라볼 정도로 변해 있습니다. 모든 변호인들이 변호를 꺼려하던 이 사건에 변호를 맡기로 결정하게 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변호인의 진정성은 배우를 통해 전달되다.

 

양우석 감독님의 작품입니다. 故 노무현 대통령님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게 꿈이 었기 때문에 웹툰 시나리오로 변호인을 완성해 놓았다가 위더스필름 대표 최재원을 만나게 되면서 영화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변호사 송우석 역에는 배우 송강호입니다. 2022년 영화 중개인으로 칸 국제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였습니다. 변호인은 故노무현 대통령을 모티브로 삼아서 다소 민감한 문제가 될 수 있었지만 작품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아서 결국 선택했다는 비하인드가 있습니다. 그분을 미화하기보다는 상식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열정적으로 노력한 한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송강호라는 배우를 믿고 작품을 보는 부분이 많은데 어떤 작품이든 이전 작품은 잊게 만들고 변호인에선 변호인 송우석으로 사도에선 영조로 보여서 작품 그 자체의 캐릭터에 녹아들게 만드는 멋진 배우라 생각합니다. 송강호가 송강호 했다는 말이 괜히 나온 말이 아닐 정도로 그가 대한민국의 배우라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변호인에서도 인물에 대해 전달하고자 했던 그의 진심이 담겨서 장면마다 뭉클함이 생겼습니다.

 

국밥 사장님 최순애 역에는 故 김영애 배우입니다. 故 김영애 작품 중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위로 뽑힐 만큼 그녀의 명품 연기가 녹아져 있는 변호인입니다. 따뜻한 국밥 아주머니와 아들을 위한 절절한 모성을 잘 표현하며 관객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했습니다.

 

세무 사무장 박동호 역은 배우 오달수입니다. 아들 진우는 임시완입니다. 차동영 역에는 배우 곽도원입니다.

변호인에 대한 해외 반응과 촬영장 숨은 이야기

[댓글 1] 영화 변호인은 꼭 봐야 합니다. 모든 배우의 연기가 훌륭하네요. 그리고 한국의 역사에 대해 알고 싶다면 변호인을 보라고 말해주고 싶어 집니다.

[댓글 2] 영화 자체가 너무 놀랍습니다. 그들은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야 하고, 조심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를 잃을 수도 있습니다. 미국도 여전히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댓글 3] 나는 실화 바탕의 영화를 좋아하고 이것은 1980년대 작은 역사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처음 한 시간 동안은 본격적인 이야기가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영화의 후반부에는 법정 이야기로 몰아치는데 매우 강렬합니다. 영화가 너무 재밌어서 한국의 역사를 찾아봤습니다. 정말 추천드립니다.

 

 비하인드 스토리에는 국밥집에 신세를 진 송우석을 연기한 송강호는 실제 국밥을 못 먹는다고 합니다. 먹는 척 연기를 하는데 국밥 정말 좋아하는 사람처럼 보입니다. 그는 체질적으로 고기가 맞지 않아 평소에 생선을 더 선호한다고 합니다. 주인공 이름 송우석은 송강호의 송과 양우석 감독의 우석으로 지어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임시완은 사투리가 자연스러워서 캐스팅되었는데 임시완이 부산 출신이라고 하네요. 고문 촬영 다시 실핏줄까지 터지고 진우가 고문당한 느낌을 살려주기 위해 50kg까지 살을 빼서 연기했다고 합니다. 민감한 소재라서 시나리오를 많이 건네지 않았지만 배우 정우성과 류승룡이 탐내었었다고 합니다. 

 

 

반응형

댓글 0